기사제목 【최성관의 수다】 다르다-영남인과 호남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성관의 수다】 다르다-영남인과 호남인

기사입력 2021.06.30 11: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하장사 이만기 씨가 출현한 한 TV 방송에서 영남 사위를 둔 호남 장모의 고민이 소개됐다

 

호남 장모의 고민은 영남 사위가 처갓집을 찾아와도 제대로 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불만이었다. 호남 장모는 영남 사위가 온다는 연락을 받으면, 그 즉시 각종 맛난 김치를 담고 사위를 기다린다. 그런데 막상 도착한 사위는 장모가 갓 담은 여러 김치에 입도 되지 않는다. 장모는 속이 타도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런데 옆에서 이 이야기를 들은 천하장사 이만기가 하는 말 어무이, 영남 사람은 익은 김치만 먹어요!” 그래도 호남 장모는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 눈치다.

 

영남인은 주로 익은 김치를 먹지만, 호남인은 주로 갓 담은 김치를 즐긴다. 함평댁은 갓 담은 파김치를 자주 먹는다. 부산 출신은 그 파김치가 익을 때까지 기다린다. 파김치가 너무 익어 시큼해지면 부산 출신은 그때부터 자주 먹는다. 그러나 함평댁은 그때가 되면 파김치를 버릴 때라고 생각한다.

 

감자를 먹을 때도 다르다. 함평댁은 금방 쪄내놓은 파근파근한 뜨거운 감자를 입으로 호호 불어가며 맛있게 먹는다. 그러나 부산 출신은 감자에 온기가 조금만 남을 때까지 식기를 기다렸다가 먹는다. 그때 식은 감자의 쫀득쫀득한 맛을 즐기는 것이다

<저작권자ⓒ합동기독신문 & www.ikidok.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합동기독신문 | 등록번호:서울,046796 | 등록일:2017.8.25 | 발행인:최성관 | 편집인:최성관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최성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05 강남종합상가(부속) 11402| 전화번호:(02)848-0108, 메일:merism@ikidok.com,

    합동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합동기독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