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8월 28일자 기독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8월 28일자 기독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기사입력 2017.09.06 23: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교단지가 자신의 폐업사태에 대해 말하기를 "일부 정치권과 교단소식을 다루는 언론업체들이 <기독신문> 폐간에 대해 조롱에 가까운 논리로 신문사를 음해했다"고 했다. 음해라면 가만히 있었겠는가? <기독신문> 폐간이 아닌 <주간 기독신문> 폐간이라고 사실을 전했을 뿐이다. 

이어 말하기를 "배 아파 낳은 자기 자식이 실수로 이름을 틀리게 신고했다고 가정하자. 그렇다고 그 자식이 자신의 자녀가 아닐까? 마찬가지 이치이다. <기독신문>은 53년 전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가 해산의 고통으로 낳은 엄연히 자식 같은 '교단지'이다""라고 했다. 진작에 이렇게 나왔으면 누가 머라고 해겠는가? <기독신문>이나 <주간 기독신문>이나 교단지가 아니라고 한 적은 없다. 그리고 이름을 틀리게 신고한 것이 아니라 신고한 이름이 아닌 다른 이름을 사용해 왔을 뿐이다. 틀리게 이름을 신고한 것이 먼저일 수 없다. 틀리게 이름을 사용한 것이 나중이다. 
<저작권자ⓒ합동기독신문 & www.ikidok.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합동기독신문 | 등록번호:서울,046796 | 등록일:2017.8.25 | 발행인:최성관 | 편집인:최성관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최성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로59길 8 | 전화번호:(02)848-0108, 메일 : gsiki@hanmail.net

    합동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합동기독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