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의보감의 얼음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의보감의 얼음골】

기사입력 2020.07.22 17: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의보감의 얼음골.
 
밀양 얼음골1.jpg
 
 
경남 밀양 얼음골은 스승 유의태가 제자 허준으로 하여금 자신의 시신을 해부하게 했던 골짜기다. 인체 해부가 국법으로 금지돼 있던 시절, 스승은 이 얼음골로 제자 허준을 불러들였다. 스승의 부름을 받고 찾아간 허준 앞에는 왕골자리에 반듯이 누운 채 자진한 스승의 시체와 그 옆에 남겨진 유서가 황촉불에 빛나고 있었다.
 
유서는 사람의 병을 다루는 자가 신체 내부를 모르고서 생명을 지킬 수 없기에 병든 몸이나마 내게 주노니 네 정진의 계기로 삼으라고 적혀 있었다.
 
스승의 시신 앞에 무릎을 꿇은 허준은 다짐한다. “의원의 길을 괴로워하거나, 병든 이를 구하기를 게을리 하거나, 이를 빙자해 돈이나 명예를 탐하거든 어떠한 벌이라도 달게 받을 것이다하고 맹세한다. 그 후에 스승의 시신을 칼로 갈랐다.
 
이 얼음골은 오뉴월 삼복에도 얼음으로 덮이고 겨울에는 오히려 더운 물이 흐르는 계곡이다. 차가운 스승의 몸에 허준의 뜨거운 열정이 교차되는 곳, 얼음골.
 
<저작권자ⓒ합동기독신문 & www.ikidok.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합동기독신문 | 등록번호:서울,046796 | 등록일:2017.8.25 | 발행인:최성관 | 편집인:최성관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최성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05 강남종합상가(부속) 11402| 전화번호:(02)848-0108, 메일:merism@ikidok.com,

    합동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합동기독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