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9월 4일 자 기독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9월 4일 자 기독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기사입력 2017.09.06 23: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랑의교회 은보 옥한흠 목사 7주기 기념예배가 9월 1일 경기도 안성수양관에서 있었다. 그래도 옥한흠 목사하면 '강남사거리' 교회가 제격인데....


기사에서 "1년 내내 총회측은 총회결의라는 창을 휘둘렀고, 총신측은 사립학교법이라는 방패로 방어한 형국이었다"고 했다. 언제부터 우리 총회가 총회측이 되었는고.....우리가 총회가 언제부터 한 정치 패거리로 전락되었는가. '총회측'이라니.......그리고 잘 찌르는 창을 끝끝내 막아내는 절대 방패는 이 세상에 없다. 세계 1위 중국 탁구의 전진속공이라도 가끔 지기도 한다. 

사설에서 "총신재단이사회의 정상화는 곧 총회의 정상화다. 물고 물리는 파워게임을 속히 버리고 이제는 대화합을 통해 총회를 살려야 한다"라고 했다. 총회와 총신대를 이끄는 지도자들은 교권다툼에서 이기고 질 수 있다. 그러나 총신대는 총회 지시를 따라야 한다. 그런데 어디, 말을 들어먹어야지.... 
<저작권자ⓒ합동기독신문 & www.ikidok.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합동기독신문 | 등록번호:서울,046796 | 등록일:2017.8.25 | 발행인:최성관 | 편집인:최성관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최성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로59길 8 | 전화번호:(02)848-0108, 메일 : gsiki@hanmail.net

    합동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합동기독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